스포츠토토 쿠폰

스포츠토토 쿠폰

e스포츠 정식 토토사이트 종목 편입?

㈜스포츠토토코리아가 토토사이트 게임에 e스포츠(E-Sports)를 편입시키려는 시도에 나섰습니다. 2024년 인기 e스포츠 게임인 리그 오브 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LOL Champions Korea, LCK) 대회를 스포츠토토 서비스 항목에 포함하는 것이 목표라 밝히자, e스포츠 토토 게임 도입을 두고 여러 논쟁이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2023년 2월 7일 게임 뉴스에 따르면, 국민체육진흥공단은 한국e스포츠협회, 유한회사 LCK와 함께 이르면 내년 e스포츠토토 게임을 체택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이라 알렸습니다. 한국e스포츠협회 역시 e스포츠 토토 게임 발매를 위한 협합의를 숨기지 않았습니다. 협회 관계자는 “2024년 LCK 경기를 안전놀이터에 편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이야기하며, “LCK 법인과의 리그 공동 운영 등 여러 방법을 합의 중에 있다”고 알렸습니다.

메이저사이트

게임 업계는 토토사이트에 LCK가 포함될 경우 전체 e스포츠 업계가 성장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추축하고 있습니다. 게임을 즐기는 사용자들이 모이는 인터넷 게임 커뮤니티 역시 관련 소식을 듣고 기대감에 부풀어 있습니다. e스포츠 토토 디시인사이드 갤러리는 합법적으로 e스포츠 베팅이 가능해질 수 있다는 소식에 여러 사람들이 환영의 뜻을 비추고 있습니다. e스포츠가 토토사이트 편입될 경우 e스포츠 시장 전체의 인기가 향상되는 것도 장점 중 하나입니다. 1990년대 말부터 스타크래프트(StarCraft) 게임이 대국민적인 인기를 끌며 PC방 시장이 발달하고 온게임넷(OGN) 등 게임 방송 전문 방송이 개설되는 등 e스포츠 산업은 급격하게 세를 불려 왔습니다. 각종 스타크래프트 대회를 통해 짧은 시간 빠르게 자리 잡은 e스포츠는 2010년 승부조작 사건으로 인해 심대한 타격을 입었습니다. 한국e스포츠협회 주관 대회에 참여하는 프로게이머들이 불법 베팅 플랫폼과 결탁하여 게임 결과를 조작한 탓에 많은 사람이 e스포츠 시장에 등을 돌렸고, 관련 시장은 공정성과 신뢰를 잃고 성장이 침채되었습니다. 이후 롤 게임이 큰 인기를 얻고 세계적인 대회도 열리고 있지만, 승부조작 사건으로 입은 막대한 이미지 손상을 아직 회복하지 못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 이지훈 부회장은 “현재 e스포츠 전용 대회 경기장 없어 코엑스 등의 대형 컨벤션 시설을 렌트하여 대회를 운영하고 있다”고 말하며, “체육진흥기금 지원을 통해 전용 구장 건설을 위한 재원을 마련할 수 있고, e스포츠 시장 종사자가 늘어 고용 창출 영향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가가 위탁 운영하는 토토사이트 종목에 포함되어 국가의 관리 감독 아래 더욱 믿을 수 있는 운영을 기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라 할 수 있습니다. e스포츠 토토 게임이 편입 된다면 사설 토토사이트의 성장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점 또한 빼놓을 수 없는 특징입니다. e스포츠는 이미 안전놀이터에서 주요 스포츠 베팅 게임으로 자리 잡은지 많은 시간이 지났습니다. 다만, e스포츠 게임 게임을 토토 게임에 어떠한 기준으로 도입할지에 대한 심도있는 고민은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e스포츠토토 메이저놀이터 같은 베팅 업체는 e스포츠 팬들에게 유명합니다. e스포츠 대회가 글로벌화에 성공하며 세계를 대상으로 대회가 벌어지자, 승부조작의 위험성이 낮아졌고 무시할 수 없는 산업 규모를 갖춘 덕입니다. 이에 규모가 큰 메이저사이트는 실시간 스포츠 베팅 외에 e스포츠 베팅 항목을 따로 제공하여 매일 열리는 실시간 e스포츠 대회 결과에 베팅할 수 있도록 게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메이저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주된 e스포츠 베팅 항목은 아래와 같습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 (League of Legend), 카운터 스트라이크 (Counter Strike), 도타 2 (DOTA 2), 레인보우 식스 (Rainbow Six), 로켓 리그 (Rocket League), 발로란트 (Valorant) 등의 명성이 높은 게임들이 있습니다.

사실 리그오브레전드는 승부조작의 가능성이 낮은 편입니다. 과거 스타리그(Star League) 등의 star 대회는 게임 자체가 게이머와 플레이어가 1:1로 대결하는 양상이었던 만큼 승부 조작이 무척 쉬웠습니다. 연봉이 적은 스타크래프트 선수가 승부 조작의 타겟이 되었던 것 역시 이와 관련이 없지 않습니다. 그러나 리그오브레전드는 세계 최고의 게임 회사인 라이엇게임즈 코리아의 별도 법인인 LCK 유한회사가 운영하고 전세계 게임 펜이 시청하는 세계 최고의 인기 경기입니다. 여기에 세계적인 IT 기업이 지원하는 구단이 팀을 이뤄 대회에 참가하기 때문에, 스타크래프트와 달리 승부 조작이 재발되는 가능성은 매우 낮습니다. 선수들의 연봉이 스타크래프가 유행하던 당시와 비교도 안될 만큼 높고, 각 기업의 제대로된 관리를 받고 있는 현재, 위험을 감수하고 승부조작을 시도할 플레이어가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대부분의 의견입니다.

Share

You may also like...